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8 22:23

  • 뉴스 > 사회

전남도, ‘전남형 시설 재택치료’ 본격 시행..24시간 모니터링

기사입력 2022-01-19 17:5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박석장 기자]전라남도가 정부정책에 따라 오늘(19일)부터 오미크론 확진자 대상 재택치료가 가능해지면서 전남형 시설 재택치료를 본격 시행, 오미크론 차단에 나섰다.

기존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무증상이나 경증이라도 원칙적으로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에 입원·입소하도록 했으나, 오미크론 확산세에 따라 이날부터 재택치료가 가능해졌다.

19일 현재 전남지역 재택치료 확진자는 총 641명이다. 전남도는 관리의료기관 32개소, 단기 외래진료센터 2개소, 총 33개와 연계해 진행하고 있다.

특히 재택치료자의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 대응을 위해 24시간 상담·진료가 가능한 핫라인을 구축하고, 시군별 단기 외래진료센터 4개소를 확충할 계획이다. 응급 전원용 병상 상시 확보 등 관리체계도 강화해 추진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22개 시군 재택치료 추진단을 꾸려 도, 시군, 의료기관 간 응급 핫라인을 구축하고 시군별 의료기관과 연계해 24시간 건강 모니터링을 하는 전남형 시설 재택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특히 전남도는 코로나 확진자의 안전하고 신속한 재택치료를 위해 전남형 시설 재택치료를 본격화한다. 현재 전남형 재택치료 시설에는 12명이 입소해 있다.

전남도는 현재 12개 시군에 전남형 재택치료 시설 총 12개소(176실 기준 최대 704명을 수용 가능)를 확보했으며 추후 목포, 함평, 신안 등 추가로 시설을 확보할 예정이다.

전남형 시설 재택치료 대상자는 돌봄이 필요한 1인 생활 고령자, 다인 가족 중 1인 확진자, 기타 거주환경 등으로 재택치료가 불가한 확진자로 전남도는 전남형 시설 재택치료의 조기 안착을 위해 격리자 불편사항 최소화에 힘쓸 계획이다.

한편 전남형 시설 재택치료를 운영 중인 지역은 광양·담양·곡성·구례·고흥·보성·장흥·해남·무안·영광·장성·완도 등이다.



#전남형 시설 재택치료 #오미크론 #재택치료 추진단 #응급 핫라인 구축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석장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