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8 22:14

  • 뉴스 > 문화

장흥군, ‘고싸움 줄당기기’ 체계적으로 육성한다

‘장흥 고싸움 줄당기기’ 무형문화유산 육성 공모사업 선정

기사입력 2022-01-17 20:5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김성태 기자]‘장흥 고싸움 줄당기기’가 문화재청 주관 ‘무형문화유산 발굴·육성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장흥군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국비 1억 4천만원, 지방비 6천만원 등 2억원 투입해 고싸움 줄당기기를 체계적으로 육성한다.

사업완료 후에는 ‘장흥 고싸움 줄당기기’는 국가, 시도 무형 문화재로 지정 추진된다.

장흥 고싸움 줄당기기는 우리나라 서남해지역에서 규모가 가장 큰 고싸움으로 전통적으로 음력 정월 대보름에 열렸다. 1872년 풍년을 기원하는 축제로 시작됐으나, 일제 강점기에 중단됐다가 1970년 5월 20일 ‘제1회 장흥 보림문화제’를 계기로 부활했다.

같은 해 7월 광주에서 열린‘제11회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서는 국무총리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후 매년 장흥군민의날 보림문화제에서 재현되어 오다가 근래에는 고령화 등으로 인원과 준비의 어려움으로 격년제로 시행되고 있다.

장흥군은 탐진강 동편에 전통방식으로 제작된 실제 고를 전시하고 있다.

장흥군 관계자는 “문화재청에서 매년 20개씩, 총 5년간 100종목의 발굴을 계획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군의 미래 무형문화유산를 적극 발굴하여 체계적으로 교육하고 체험할 수 있는 지역 대표 문화자원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장흥군 #고싸움 줄당기기 #무형문화유산 일제강점기 #보림문화제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 #탐진강 #문화재청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김성태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