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8 22:23

  • 뉴스 > 지방자치뉴스

[광주]코로나19 확진자 연일 최대기록..요양병원‧시설 등 종사자 진단검사 주 3회 확대 시행

- 오미크론 변이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한 특별방역대책 발표

기사입력 2022-01-10 17:5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이용섭 시장, 코로나19로 일상 멈춰서기 전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1월11일부터 1월24일까지 2주간 특별방역대책 시행
사진설명=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0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갖고 코로나19 민관공동대책위원회 회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 광주광역시 제공
[중앙통신뉴스] 광주광역시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월 9일 133명이 발생한 데 이어 오늘(10일) 오후 4시 현재 156명의 새로운 확진자가 발생해 2년 만에 연일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요양병원과 의료기관, 복지시설 등 감염 취약계층이 머물고 있는 고위험시설의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으며 역학조사 결과 시설 종사자들이 사우나 등 다중이용시설 방문중 확진자와 접촉해 감염된 후 시설 내 환자와 종사자에게로 바이러스가 옮겨지면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양상이다.

또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교에서 12세 미만 백신 미접종 아이들 중심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계속 확산되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0일 오후 코로나19 민관공동대책위원회 회의결과 브리핑을 열고 “최고의 긴장감과 경각심을 갖고 지금의 위기를 막지 않으면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는 것은 시간문제로 코로나19로 우리의 일상이 다시 멈춰서기 전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내 자신과 가족을 지키겠다는 엄중한 상황 인식으로 잠시 불편과 고통을 인내하면서 적극 협조해 주시기”를 부탁했다.

이 시장은 이어 “코로나19 민관공동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고위험시설 및 감염 취약계층에 대한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1월11일부터 1월24일까지 2주간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광주시의 이번 발표에 따르면 첫째,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정신의료기관과 정신요양‧재활시설 종사자들은 PCR 진단검사를 현재 주 2회에서 내일부터 주 3회로 확대하여 시행한다.

또한 양로시설, 장애인거주시설, 노숙인시설, 한방병원, 재활병원은 PCR 진단검사를 기존 주 1회에서 주 2회로 확대하여 시행할 계획이다. 이어 요양병원 및 시설, 정신의료기관 등에 대해서는 현재처럼 대면 면회를 전면 금지하며, 시설 종사자들은 출‧퇴근 외에 다중이용시설 방문 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졌다.

둘째, 어린이집‧유치원‧지역아동센터‧다함께돌봄센터의 종사자, 그리고 방학 중 돌봄‧방과후수업을 운영하는 학교의 종사자들은 PCR 진단검사를 주 1회 의무적으로 시행한다.

또한 학원과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 10대 청소년들이 주로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 종사자 중 백신 미접종자들은 주 1회 PCR 진단검사를 의무적으로 받아줄 것을 당부했다.

광주시는 광주시교육청 등 관계기관과 함께 감염 취약시설 전반에 대해 방역점검을 한층 강화하고, 방역수칙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감염병 관련 법률에 따라 엄격히 책임을 묻고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용섭 시장은 “우리는 지금 가장 강력한 오미크론과의 전쟁을 치르고 있고 오미크론 변이는 전파력이 매우 강하고 잠복기가 평균 3일 정도로 매우 짧기 때문에 확진자와의 접촉 후 검사를 실시하고 결과가 나오기 전에 이미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따라서 방역조치의 신속성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이처럼 PCR진단검사 횟수를 늘릴 수 밖에 없는 점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종하 기자 (ikbc88@hanmail.net)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