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23 18:01

  • 뉴스 > 지방자치뉴스

장성군 자체 육성 '과수전정단' 농가 호응 높아

기사입력 2021-12-06 20:0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장성군이 감, 사과 농가의 전정작업을 지원하는 ‘과수전정기술지원단(이하 과수전정단)’을 운영한다.

불필요한 가지를 솎아내는 작업인 ‘전정’은 숙련된 전문가가 맡아야 과일의 상품성을 높일 수 있다. 그러나 작업을 맡길 만한 마땅한 인력이 부족해 과수농가의 어려움이 큰 상황이다.

이에, 장성군은 문제 해결을 위해 과수 전정 전문가를 자체 육성하고 있다.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선정해 2018년부터 교육을 시작했다. 지금까지 3기 교육생이 수료를 마쳐 108명(감 56, 사과 52)의 전정 전문가를 확보했다.

전정 가격은 1인 1일 기준 15만 원으로, 시중 전정 가격보다 15% 가량 저렴해 농가 호응이 높다. 단, 동일한 면적이어도 품목이나 과원 여건에 따라 필요한 전정 인원은 달라질 수 있다.

신청을 희망하는 농가는 이달 20일까지 관할 읍‧면 행정복지센에 방문해 접수하면 된다. 전정단은 고령자, 부녀농가, 장애인 등의 농가를 우선적으로 작업한다. 일반농가 대상의 전정 및 수형 개선작업은 후순위로 진행된다.

장성군은 내년 1월 중순까지 전정작업 대상자를 선정해 농가와 전정단에 알릴 예정이다. 본격적인 전정작업은 1월 말부터 3월까지 추진된다.


#장성군 #과수전정기술지원단 #과수 전정 전문가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