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23 18:01

  • 뉴스 > 지방자치뉴스

제1회 '완도 해양바이오 창의 경진대회' 본선 대회 개최

국내 최초 해조류를 소재로 한 창업 아이디어 경합

기사입력 2021-12-06 19:4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전남 완도군(군수 신우철)이 지난 3일 조선대학교 해양생물연구교육센터에서 ‘제1회 완도 해양바이오 창의 경진대회’ 본선 대회를 개최했다.

국내 최초 해조류를 소재로 한 ‘완도 해양바이오 창의 경진대회’는 해양바이오 분야의 유망한 아이템을 발굴․지원하여 해양바이오산업의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스타트업 참여 유도를 위해 마련됐다.
 
전국 각지에서 참여한 예비 창업자 및 학생들은 해조류를 주제로 한 해양바이오 식품, 의약, 화학, 에너지, 연구개발 및 서비스 등 5대 분야 중 한 가지를 선택해 경합했다. 총 28개 팀이 참가 신청을 했으며, 1차 서면 평가를 통해 선발된 10개 팀이 결선에 진출, 최종 본선은 PPT 발표 평가로 치러졌다.
 
본선은 이숙영 조선대학교 해양생물연구교육센터 부센터장을 비롯한 관련 학과 교수와 창업 기관 전문가 등 6명의 심사위원이 사업 계획의 적합성, 실현 가능성, 지역 사회 기여도 등을 기준으로 평가했으며 대상은 해양치유 베이커리(김이태) 팀의 ‘바다가 키우고 명인이 만드는 해초를 활용한 베이커리’가 선정되어 전라남도지사 표창과 상금을 수상했다.
 

대상 수상자 김이태 씨는 “해양바이오 식품 분야에서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베이커리에 활용했는데 좋은 결과를 얻게 되어 기쁘다”면서 “이번 대회를 계기로 우리 군 해양바이오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아이템들이 발굴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우수상은 바다품애(정희진) 팀의 ‘해조류 부산물을 활용한 유기농업 자재 제조’와 오순덕 씨의 ‘전복 해조 소시지’가 각각 차지해 전라남도지사 표창과 상금을 받았으며, 이외에도 반려동물 사료, 색조 화장품, 탄소 저감 사료 첨가제, 미역귀 두유 등의 아이템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숙영 평가 위원장은 최종 심사평으로 “많은 팀들이 참가해 역량을 발휘하였으며, 어느 관점에서 평가하느냐에 따라 순위는 바뀔 수 있으니 참가팀 모두가 1등이다”면서 “등수에 연연하지 말고 참가 아이템이 수년 내로 창업화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완도군에서는 우수 입상자에 대하여 내년에 준공되는 해양바이오 공동 협력 연구소와 스타트업 센터에 우선 입주권을 제공하는 등 유능한 인재들에게 좋은 연구 환경을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본선 진출은 실패했으나 6팀이나 참가한 완도수산고등학교 학생들 중 우수 팀에게 최종 결선 발표 기회를 제공하여 관내 학생들의 사기 진작에도 도움이 됐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해조류 최대 생산지인 우리 완도에서 국내 최초 해조류를 소재로 한 해양바이오 창의 경진대회를 개최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이번 경진대회가 해조류에 대한 관심도를 제고시키고 해양바이오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완도군 #신우철 군수 #완도 해양바이오 창의 경진대회 #조선대학교 해양생물연구교육센터 #창업 아이디어 #해양바이오 #전복 해조 소시지 #완도수산고등학교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