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3 21:33

  • 뉴스 > 사회

전남도, 고속도로 등 임시선별검사소 10월 말까지 운영 연장

기사입력 2021-09-26 19:1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박석장 기자]전라남도는 추석 연휴 여파로 확진자 증가세가 지속될 것에 대비해 임시선별검사소를 10월 말까지 연장 운영한다고 밝혔다.

전남지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는 지난 18일부터 25일까지 총 4만 6천392명을 검사해 확진자 13명을 조기 발견했다. 지역 내 감염 유입을 막는 방역 관문 역할을 하고 있다.

전남도는 추석 이후 확진자 급증에 따라 적극적인 선제 검사를 계속 권고하고 있다. 타지역에 거주하는 가족‧친척‧지인 등을 접촉했거나 연휴 중 타지역을 방문했다면 증상이 없더라도 진단검사를 받도록 당부하고 있다.

특히 9월 말까지 운영 예정이었던 임시선별검사소를 10월 말까지 연장 운영해 확진자 접촉에 따른 2차 감염 등 지역 내 확산을 최대한 차단할 방침이다.

현재 운영 중인 임시선별검사소는 백양사․섬진강․보성녹차․함평천지 고속도로휴게소와 순천팔마체육관, 영광버스터미널, 불갑사, 영암한마음회관, 남악복합주민센터, 나주빛가람동 주민센터, 총 10곳이다.

누구나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고, 결과는 개별 통보한다. 운영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석장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