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5 09:55

  • 뉴스 > 지방자치뉴스

김영순 북구의원, “자가격리자 동거가족 관리 강화 촉구”

철저한 관리 및 소독용품 지원 필요

기사입력 2021-09-09 20:0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윤 산 기자] 광주 북구의회 김영순 의원(두암1·2·3,풍향,문화,석곡동)이 지난 7일 2021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 과정에서 자가격리자의 동거가족 관리 강화 필요성에 대해 지적하며 개선을 촉구했다.
 
현재 확진자의 밀접접촉자는 14일간 자가격리가 의무화 되어 있지만, 같이 생활하는 가족은 격리 의무대상이 아니다. 따라서 동거가족의 경우 출근, 외출 등 일상생활이 가능해 지역사회 전파 요인으로 작용한다.
 
김 의원은 “'자가격리대상자 생활수칙'에는 독립된 공간에서 혼자 생활하도록 되어 있으나 단칸방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 및 화장실이 1개인 경우 주거지 특성상 이 수칙을 지키기가 매우 어렵다.”며 “분리된 생활을 하기 어려운 동거가족들을 위한 거주공간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동거가족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위해 분리된 생활을 하는 동거가족이라도 「자가격리자 안전보호앱」을 의무적 설치하여 모니터링을 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자가격리 중 배출된 쓰레기 및 손길이 닿는 곳 표면을 소독하기 위한 스프레이형 소독제를 자가격리 구호물품에 추가 지원해야 한다.”고 당부하면서, “앞으로도 북구의회와 집행부가 협력하여 코로나19 방역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윤 산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