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0-23 21:33

  • 뉴스 > 지방자치뉴스

해남군, '호우 피해 3개 하천' 개선복구 사업비 324억 확보

기사입력 2021-07-29 18:2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해남군 현산천, 대흥사천, 조산천 등 3개 하천이 재해방지를 위한 개선복구사업 대상지로 선정되어 총 324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사진 : 현산천 전경
해당 하천들은 지난 5~6일 집중호우로 제방 유실 등 큰 피해를 입어 군은 피해 복구를 위한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함께 항구적인 재해 방지 대책 마련을 적극 건의해 왔다. 또한 하천의 굴곡이 심하고 교량 아래 물이 통과하는 단면이 부족함에 따라 가옥과 농경지 침수 등 반복적인 재해 피해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었다.

이번 개선복구사업을 통해 3곳 하천에 대해 약 13km의 제방과 호안을 보강하고 교량 16개 재가설, 보 및 낙차공 7개소 및 배수구조물 5개소를 정비할 계획으로, 사업이 완료되면 침수피해를 사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사업은 원상태 복구보다는 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전면적인 개선복구사업을 실시, 반복적인 피해에 대한 중복투자를 방지할 예정이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열악한 지방 재정 상황에서 이번 사업비 확보를 통해 신속한 복구사업 추진이 가능해 졌다”며“전면적인 하천 개선복구사업을 통해 군민들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