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4-17 23:05

  • 뉴스 > 사회

서경덕 교수,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위험" 전 세계 알린다

기사입력 2021-01-15 10:1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영상의 주요 장면 (현재 저장되어 있는 방사능 오염수)

[중앙통신뉴스=박은정 기자]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및 오염수의 위험을 알리는 영어 영상을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각 종 SNS를 통해 전 세계에 널리 알리는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지난해 제작한 4분짜리 영상(https://youtu.be/9c1b_TjYteM)은 '세계인들이 도쿄올림픽때 조심해야 할 것' 시리즈 영상중 1편으로 이미 유튜브를 통해 약 1만명이 시청을 했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일본 국민 절반 이상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반대하고 있는데도 일본 정부는 강행하려는 입장이기에 전 세계 네티즌들에게 이런 상황을 널리 알리고 싶었다"며 "세계 환경단체들 역시 바다에 오염수를 방류하는걸 격렬히 반대하고 있다. 이제는 세계적인 여론을 환기시켜 일본 정부의 어이없는 행동을 반드시 막아야만 할 때다"라고 강조했다.

특히 지난해는 유튜브 영상으로 먼저 알렸고, 이번에는 SNS를 통해 홍보한 후 향후에는 세계적인 유력 매체에 광고를 집행한다는게 서 교수의 계획이다.

이에 서 교수는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태평양으로 방류한다는 계획인데, 이는 일본뿐만이 아니라 태평양 연안 국가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문제임을 각 나라에 각인시키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 "후쿠시마 방사능 및 오염수의 위험을 뒤로한 채 오는 7월에 개최되는 도쿄올림픽을 후쿠시마 재건을 알리는 기회로만 활용하려는 일본 정부의 속셈을 세계인들에게 정확히 알려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경덕 교수팀은 올해 '세계인들이 도쿄올림픽때 조심해야 할 것'을 주제로 한 욱일기 응원 금지, 야스쿠니 신사참배 문제점 등을 지적하는 시리즈 영상을 꾸준히 제작하여 전 세계에 알릴 예정이다.

 


-Copyright ⓒ중앙통신뉴스 ikbc.net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금지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