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5 21:20

  • 뉴스 > 정치

더불어 민주당 전남도당 중앙당 지침어긴 “시,군의원 7명” 제명조치

기사입력 2020-07-16 11:2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지자체 수의계약비리의혹 시의원제명 -수십여대 관용차 납품한 군의원 자격정지 3개월  -사실관계부인한 군의원2명 재심의 결정

 

[중앙통신뉴스=김달중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윤리심판원은 지난15일 오후 회의를 열고 후반기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선출과 관련해 당 지침을 어기고 의원총회 결과에 반하는 행동을 한 당 소속 기초의회 의원 7명을 제명했다.

 

제명된 의원은 구례군의회 유시문·박정임·정정섭 의원, 강진군의회 위성식·윤기현 의원, 곡성군의회 윤영규 의원, 나주시의회 윤정근 의원이다.

 

또 곡성군의회 정인균·강덕구 의원에 대해서는 당직 자격 정지 3개월 처분을 내렸다.

 

해당 행위를 하지 않았다고 사실관계를 부인한 강진군의회 문춘단·김보미 의원은 조사를 더 한 후 재심의하기로 했다.

 

윤리심판원은 이들이 의장단 선출 과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혼탁과 잡음을 줄이고자 사전 경선을 통해 의장단 후보를 먼저 결정하기로 한 중앙당 지침을 어겼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7명 무소속 1명으로 이뤄진 강진군의회의 경우 사전 경선에 의해 김명희 의원을 의장 후보로 선출했지만, 본선 투표에서 위성식 의원을 의장으로 뽑았다.

 

사전 경선에서 의장 후보로 이승옥 의원을 뽑은 민주당 소속 구례군의원들도 본선에서는 의장에 유시문 의원을 선출했다. 또 민주당이 절대 다수당을 점한 목포·곡성·강진 등 3곳에서는 부의장에 무소속 등 다른 당 의원이 당선됐다.

 

윤리심판원은 이번 징계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목포시의원들에 대해서도 본인 소명을 거쳐 조만간 징계처분을 내릴 예정이어서 제명 처분을 받을 의원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윤리심판원은 또 배우자가 목포시와 수의계약을 통해 2천200만원 상당의 물품을 납품한 김양규 시의원도 제명 조처했다.

 

장흥에서 자동차 대리점을 운영하며 장흥군에 수십여대의 관용차량을 납품한 왕윤채 군의원에 대해서는 당직 자격정지 3개월 처분을 했다.

 

전남도당 관계자는 "당 지침을 어기고 본인들이 내놓은 의원총회 결과도 무시한 의원들의 행동은 명백한 해당행위""라며 "비리 의혹에 휘말린 의원들에 대해서도 관용을 베풀지 않겠다는 것이 도당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달중 깆자 (ikbc88@han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