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3-05 21:20

  • 뉴스 > 정치

황주홍 위원장, 문재인 정부의 '농어업 예산홀대' 질타

기사입력 2018-10-10 16:0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황주홍 위원장(재선, 전남 고흥·보성·장흥·강진군)이 농식품부 국정감사 첫 날, 문재인 정부의 농어업 예산홀대를 강하게 질타했다.

 

황주홍 위원장실에 따르면, 정부가 제출한 2019년 예산안을 분석한 결과, 국가전체 예산 증가율과 농식품분야 예산 증가율의 격차(%p)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매년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2.5%p 수준을 유지하던 국가 – 농식품분야 예산증가율 격차는 2018년 7.0%p, 2019년 8.6%p로 급증했다. 실제 2017년 국가예산은 전년 대비 3.7% 늘어난 400조 5천 억 원이며, 농식품부 예산은 전년 대비 1.2% 늘어난 1,962억 원으로 증가율 격차는 2.5%p였다.

 

그러나 2018년 국가예산은 전년 대비 7.1% 늘어난 428조 원, 농식품분야 예산은 전년 대비 0.1% 늘어난 1,972억 원으로 격차는 7.0%p로 늘어났다. 또한 2019년 국가예산안은 전년대비 9.7% 늘어난 470조 원, 농식품분야 예산은 전년대비 1.1% 늘어난 1,994억 원으로 예산증가율 격차가 더 벌어져 8.6%p에 달했다.

 

황 위원장은 정권별 국가예산과 농식품분야 예산의 연평균 증가율 데이터도 제시했다. 15대 김대중 정부에서는 국가예산과 농식품분야 예산 연평균 증가율은 각각 4.1%, 3.1%로 격차는 1%p에 불과했으나, 16대 노무현 정부 시기 1.9%p, 17대 이명박 정부 시기 2.9%p, 18대 박근혜 정부 시기 2.6%p였다고 밝혔다.

 

그러나 19대 문재인 정부에서는 국가예산과 농식품분야 예산 연평균 증가율 격차가 7.8%p로 늘어나 박근혜 정부(2.6%p) 대비 3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 위원장은 “국가예산과 농식품분야 예산 연평균 증가율 격차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가파르게 상승해 2019년 예산안 기준으로 역대 가장 높은 격차를 보이고 있다. 이래도 농어업 홀대가 아닌가”라고 강조하고, “국정감사 기간 문재인 정부 농정(農政)을 집중 점검하는 한편, 11월 예정된 예산심사를 대비해 농어업 예산 증액을 위한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다.”이라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