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이용빈 의원 "과기부, '부당 집행' 국가 R&D사업 환수 못해 혈세 낭비"

기사입력 2020-09-20 오후 7:06:33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김현중 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부당하게 집행된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에 대한 환수조치를 제대로 수행하지 않아 혈세가 낭비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구갑,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이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10년간(2011~2020년) 수행한 국가 R&D사업비를 부당하게 집행하여 환수 결정이 난 금액은 3,243억원이다. 이 가운데 1,876억원을 환수하는데 그쳐, 1,367억원(43%)에 해당하는 국비를 환수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부터 최근 3년간 환수금 미납건은 186건이며, 환수해야 할 금액은 512억원이다. 그러나 환수액은 31.1%에 해당하는 159억원에 그쳤다. 2015년에 71%였던 환수율이 2016년 69%, 2017년 54%로 매년 감소하다가 2018년 33%, 2019년 36%로 뚝 떨어져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환수금 미납 건수만 보더라도 2015년에 2건이었으나, 2016년에 29건으로 폭증했고 2018년과 2019년에는 각각 67건과 66건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현행 과학기술기본법은 국가 R&D사업을 육성하기 위해 각종 기관, 단체, 기업, 연구책임자, 연구원 등에게 국가 R&D사업 참여자격을 부여하고, 관련 정부출연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연구개발을 성실하게 수행하지 않는 등 부당 집행시에는 사업참여 제한과 동시에 지원한 출연금을 환수 조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5년간 부처별 환수 현황을 보더라도, 과기부 내 환수율은 55%로 전 부처 평균치인 57%에도 못 미치고 있을 뿐만아니라, 중소벤처부 29%, 보건복지부 39% 등 환수율이 낮은 부처에 대해서도 총괄기관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

 

과기부가 부당하게 집행된 과학기술 예산을 적극적으로 환수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국가 R&D사업의 사후관리에 대해 사실상 손을 놓은 채 지극히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는 부분이다.

 

이용빈 의원은 “사업비 환수에 대해 소극적으로 대처할 경우, 국가 R&D사업 관리 체계에 대한 정부 불신이 커지고 성실한 기업가와 연구자들이 제대로 지원받지 못하는 부작용이 초래될 수 있다”며 “철저한 사후관리와 정부출연금 환수를 통해 재정 손실을 막고, 국가 예산이 효율적으로 집행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현중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구충곤
  3. 이승옥
  4. 신우철
  5. 김영록
  6. 김철우
  7. 최형식
  8. 명현관
  9. 임택
  10. 정종순
  11. 전동평
  12. 이동진
  13. 김준성
  14. 문인
  15. 이낙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