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정치

이용빈 의원 "극우단체 개천절 집회 강행 시 모든 공권력 동원해 엄벌해야"

기사입력 2020-09-08 오후 6:28:22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구갑, 원내부대표)이 극우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 추진에 대해 “몰상식의 극치이자, 국민생명을 위협하는 테러행위이다”며 “즉각 중단하고, 집회 계획을 전면 취소할 것”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8일 SNS를 통해 “지난 8.15 광화문 집회 이후, 우리사회와 국민들은 너무나 힘들고 불편함을 감수해야만 했고, 그로 인한 부작용은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며 “8.15 광화문 집회는 그 자체가 불행한 일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광복절 집회와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는 527명이고,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누적 확진자는 1,162명에 달하는 상황인데도 극우 보수단체를 중심으로 10만명이 넘는‘개천절 집회'를 추진하고 있다”며 “즉각 중단해야 하며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해 질때까지는 어떤 집회도 허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지금처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위협받는 비상상황에서는 집회를 자제하고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르는 것이 공동체 일원으로서 필요한 자세이다”며 “집회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악용하는 위험하고도 나쁜 의도이자 대놓고 정부의 방역활동을 방해하고, 국가와 국민들을 위험에 빠뜨리겠다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 “국민들은 8.15 광화문 집회로 촉발된 코로나 감염 확산과 의료계 집단휴진을 겪으면서 피로감이 누적되어 있는 상황이고, 어렵게 정부와 의협 간 합의로 의사들이 의료현장으로 복귀했다”며 “코로나로 인한 국난 상황임에도 이를 무시하고 또다시 개천절 집회를 강행할 경우, 사법당국은 집회 자체를 원천 차단함은 물론 주동자와 집회 책임자, 참석자들에 대해서는 모든 공권력을 동원해서라도 엄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명현관
  6. 김영록
  7. 김철우
  8. 최형식
  9. 정종순
  10. 임택
  11. 전동평
  12. 김준성
  13. 이동진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