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교육

광주교육청, 코로나19 24시간 대응체제 '맞춤형 지원 체제 구축'

기사입력 2020-09-06 오후 5:53:48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광주시교육청

 

[중앙통신뉴스] 광주시교육청이 코로나19로부터 학교 구성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6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9월6일까지 학생 및 교직원 누적 확진자는 19명(학생 16명, 교직원 3명)이었다. 19명 중 3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16명은 퇴원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현황을 보면 8월 확진자가 11명(학명 9명, 교직원 2명)으로 가장 많았고, 7월 7명(학생 7명), 2월 1명(교직원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자치구별로는 북구가 9명(학생 8명, 교직원 1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구 6명(학생 6명), 남구 3명(학생 1명, 교직원 2명), 광산구에서 1명(학생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감염 경로를 보면 가족 등 동거인 확진에 따른 2차 감염이 대부분이었으며, 학교 내 추가 감염 사례는 없었다.

 

시교육청은 광주에 처음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2월부터 코로나 상황실을 설치하고 비상근무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감염병관리반’을 중심으로 학사운영, 보건, 급식운영 등을 꼼꼼하게 챙기며 현장을 지원하고 있다.

 

본격적인 등교수업이 시작된 5월부터는 ‘등교지원콜센터’를 운영해 학교현장과 학부모들의 궁금증을 해결해 가고 있으며, ‘감염병대책팀’ 산하에 ‘현장지원팀’을 별도 구성해 학교에 감염(예상)자 발생 시 즉각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체제를 마련하고 있다.

 

최근에는 광주에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준하는 행정명령이 발령됨에 따라 전체 유·초·중·고·특수학교에 대해 9월11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또 300인 이상 학원은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고, 300인 미만 모든 학원들에 대해서도 10인 이상 집합을 금지했다.

 

장휘국 교육감은 “학교 구성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코로나19에 대한 24시간 대응체제를 유지해 학교를 안전한 공간으로 지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종하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명현관
  6. 김영록
  7. 김철우
  8. 최형식
  9. 정종순
  10. 임택
  11. 전동평
  12. 김준성
  13. 이동진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