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지방자치뉴스

소상공인에 힘이 되는 '해남군 경제방역' 눈길

기사입력 2020-09-02 오후 3:57:04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해남군

 

[중앙통신뉴스=김광배 기자] 해남군(군수 명현관)은 코로나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기를 살리기 위해 적극적인 소상공인 지원시책을 펼쳐 관심을 모으고 있다.

 

코로나19 방역단계가 향상되면서 매출하락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사업자 등을 지원하는 ‘경제방역’을 적극 추진해 오고 있는 해남군은 먼저, 지역내에서만 유통이 가능한 해남사랑상품권 발행액을 1,150억원까지 확대해 지역경제의 선순환 구조 구축에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지난해 4월 첫 발행된 해남사랑상품권은 15개월여만에 1,000억원을 판매 돌파한 가운데 올해 발행분 또한 현재까지 948억원이 판매되며 82.4%의 판매율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 발생 이후 해남사랑상품권을 정책지원과 연계한 점도 크게 주요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코로나19로 가장 큰 타격을 입은 소규모 사업체 현장의 어려움에 도움을 주고자 ‘해남형 소상공인 등 긴급경영안정자금’을 도내 유일하게 시행, 현재까지 6,548업체에 각 100만원을 지원했다.

 

군은 경영안정자금 중 50만원을 해남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한데 이어 3,226개 사업체에 각 30만원씩 지급한 소상공인 공공요금과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100억원, 농어민 공익수당 81억여원 등 다양한 정책지원금이 지역화폐로 지급해 지역 내에서 다시 쓰일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소상공인의 대출금에 대한 이차지원과 특례보증출연, 특례보증 수수료 지원 등을 다양한 소상공인 지원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대출금 이차지원은 3,000만원 범위에서 대출이자의 3%를 지원, 실제 소상공인은 0.4%의 이자만 부담하면 된다.

 

또, 소상공인의 대출금 규모가 평년에 비해 4~5배 늘어남에 따라 특례보증 출연금도 5배 늘려 5억 원을 출연했고, 업체별로 대출 시 발행하는 보증수수료(30~50만원)를 지원하기 위해 1억 원을 확보하는 등 파격적인 예산 편성으로 가뜩이나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힘을 주고자 노력하고 있다.

 

해남군은 하반기 소상공인 소규모 점포 경영환경개선 사업을 새롭게 추진, 업체당 200만원을 지원해 총 27개소에서 개선 작업이 진행중에 있다. 그 밖에도 코로나19로 비대면 사업 확대 추세에 맞춰 전자상거래 창업 지원을 위한 ‘e-커머스 창업챌린지 사업’과 가업을 승계하여 지역에서 안정적으로 대를 이어 정착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한 ‘가업승계지원’, ‘소상공인 정보공유 플랫폼’, ‘온라인 마케팅 홍보지원’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꾸준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명현관 군수는 “코로나19로 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소상공인 지원시책에 적극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군민의 의견을 적극 파악하고 필요한 곳에 예산이 투입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김광배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명현관
  6. 김영록
  7. 김철우
  8. 최형식
  9. 정종순
  10. 임택
  11. 전동평
  12. 김준성
  13. 이동진
  14. 문인
  15. 서대석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