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종합 > 사회

조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코로나19 확산 방지 숨은 조력자 자처"

기사입력 2020-07-29 오후 5:20:31 입력
페이스북 트위터


 

[중앙통신뉴스]조선대병원(병원장 정종훈) 진단검사의학과(과장 강성호)는 코로나19로부터 지역민의 안전을 책임지기 위해 숨은 조력자 역할을 자처하여 최선을 다 하고 있다.

 

지난 2월,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감염 초기에 확진자를 신속히 구분하기 위해 ‘실시간 유전자 증폭검사(RT-PCR)’를 이용한 한국의 ‘K-방역’ 시스템이 주목받고 있다.

 

이 검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가진 특정 유전자를 수만 배로 증폭시켜 양성반응을 확인하고 있는데, 이때 반드시 숙련된 임상병리사가 검사를 시행하여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가 판독하게 된다.

 

최근 7월부터 광주·전남 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급증함에 따라 조선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는 평일 3회, 주말 2회 실시하던 진단검사를 평일 4회(10:00, 14:00, 17:00, 23:30) 및 주말 3회(10:00, 14:00, 17:00)으로 확대했다.

 

검사실 위준영 진단분자검사파트장은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조선대병원은 검사 횟수를 늘려 환자 격리 치료에 도움을 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의심환자 검사 뿐 아니라 원내 입원환자의 안전을 위해 모든 수술 환자에 대한 ‘코로나19 수술전 검사’를 함께 시행하며 일 평균 약 100여건의 검사를 진행하고 있는 조선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는 전월 대비 3배가량 검사 횟수가 증가했다.

 

강성호 진단검사의학과장은 “코로나19 발생 초기에 병원의 발 빠른 대처로 확진자 검사에 속도를 낼 수 있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 까지 신속·정확한 검사로 지역민의 안전을 지켜나가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광주.전남.부산.대전.세종.서울 실시간 뉴스 및 동영상제공>


 

박은정 기자 (ikbc88@hanamail.net)

최근기사

네티즌 의견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스팸방지코드  )
의견
쓰기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

  1. 이용섭
  2. 이승옥
  3. 구충곤
  4. 신우철
  5. 최형식
  6. 김영록
  7. 명현관
  8. 김철우
  9. 정종순
  10. 이동진
  11. 전동평
  12. 임택
  13. 김준성
  14. 서대석
  15. 문인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인물은 독자들이 기사인물에 대한
클릭수(읽기)가 실시간으로 적용된 것입니다.

최근 가장 많이 본 기사